시초 《검덕전역에 부치는 편지》중에서
서정시 《로병의 부탁》

김일성종합대학 조선어문학부 부교수 백광명
 2021.3.5.

포화에 강물도 끓어번지던

락동강을 헤쳐온 어제날 병사

이 로병의 인사를 받아다오

검덕의 전방에서

결사전을 벌리는 인민군장병들이여


내 듣노라 그대들 발걸음에서

수령님의 명령 받들어

적화점 향해 육박하던 전우들

고지우에 울려퍼지던 만세의 함성을


듣노라, 그대들의 힘찬 발걸음에서

검덕산줄기를 뒤흔들던 돌격의 함성을

기적같이 일떠선 새 집들을 비껴싣고

격정으로 사품치는 북천의 물결소리를

원수님의 부름에

신화창조로만 대답하는 단숨에의 웨침소리를


그대들의 발걸음속도로

내 조국이 전진하고

그대들의 발걸음속도따라

우리 혁명의 시계초침이 돌고있구나


그 발걸음따라

이제 키를 솟구리라

온 세상이 부러워할 본보기 산간도시

사상초유의 산악협곡도시

그 눈부신 래일이 이 땅에 마중오리라


보이노라

흰구름을 떠이고선 다층, 고층살림집들

가로세로 뻗어나간 대통로들이

저기 학교의 눈부신 창가에선

랑랑한 노래소리 하늘가에 넘치리

일터에서 돌아온 청춘남녀들

푸르른 가로수아래 앞날을 속삭이리


부탁하노니 인민군장병들이여

원수님 발걸음따라

더 힘차게 달려다오

결전의 맨 앞장에서


전화를 헤쳐온 우리 세대

수령님 따라 장군님 따라 승리해왔듯

우리 원수님을 심장으로 받들어다오

백승만을 떨쳐가는

우리 당의 공격속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