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초 《검덕전역에 부치는 편지》중에서
서정시 《내 아들에게》

김일성종합대학 조선어문학부 부교수 백현숙
 2021.3.5.

아들아

이렇게 부르고싶다 너를

얼굴 한번 보지 못했어도

우리 원수님 제일로 사랑하시는 병사!

나의 사랑하는 아들이라고


편지를 쓰는 이 밤

내 정답게 부둥켜안아본다

검덕의 병사, 소중한 나의 아들을


어디 쓸어보자

얼굴은 바람에 트고 손은 거칠어도

시련의 나날에 조국과 함께

너는 얼마나 뜨겁고 억세여졌느냐

물씬 풍겨오는 그 땀냄새에

진정할수 없는 모성의 정 끓어오르니

행복하구나, 이런 아들을 둔 어머니는!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

그 길에서 만난시련 억척으로 헤치시는

우리 원수님 높으신 그 뜻을 심장에 새겨

이 땅에 만복을 안아오며

너는 돌격전의 선두에서 달리누나


고마움의 큰절을 드리련다, 이 어머니는

이런 장한 아들들을

우리 어머니들에게 내세워주신

위대한 어버이 우리 원수님


앓지는 않는지

이 어머니근심마저

우리 원수님은 다 안고계시였으니

날씨가 추워지는데 군인들의 건강관리에

각별한 관심을 돌리라 하신 그 사랑에

이 어머니는 뜨거운 눈물 흘리였구나


아, 이런 불같은 사랑이 너를 지켜주는데야

근심이 무엇이랴

이 어머니의 걱정은 오직 하나뿐

우리 원수님 제일로 믿으시는

영광의 대오 그 첫자리에

네가 서지 못할가봐


그렇다 아들아!

우리 원수님의 자랑이 되고

나라의 맏아들이 되는것

이것이 어머니의 간절한 소원임을

어느 한순간도 잊지 말아다오


우리 원수님께 언제나

끝없는 기쁨만을 드리여다오

내 조국이 전변되는 새 소식을

내 나라가 비약하는 새 소식을

가장 자랑스런 아들의 희소식으로

어머니에게 날마다 보내여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