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한 사랑과 정을 원천으로 하는 우리의 일심단결

김일성종합대학 출판사 리철민 ,   2020.6.29.

우리의 전진을 저애하는 모든 난관을 정면돌파전으로 뚫고나가기 위한 힘찬 투쟁으로 온 나라가 끓어번지고있다.

위대한 당의 사상과 령도를 받드는 길에서 전체 인민이 한모습으로 살고 한본새로 일해나가는 우리 조국의 격동적인 현실은 김일성민족, 김정일조선의 일심단결이 과연 어떤것인가를 뚜렷이 보여주고있으며 경애하는 원수님을 높이 모신 내 조국의 앞날과 우리 혁명의 전도가 얼마나 양양한가를 웅변으로 증명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수령, 당, 대중이 위대한 사상과 뜨거운 사랑과 정으로 굳게 뭉쳐진 우리의 일심단결은 억만금에도 비길수 없는 가장 큰 재부입니다.》

이 세상 그 어디에도 찾아볼수 없고 그 무엇으로써도 깨뜨릴수 없는 우리의 일심단결, 용용히 흐르는 대하에도 그 시원이 있듯이 우리 조국의 불가항력적힘의 원천인 일심단결에도 그것을 이루는 근본이 있다.

바로 그것은 인민에 대한 경애하는 원수님의 열화같은 사랑과 정이다.

우리 인민에게 이 세상 만복을 안겨주시려 끝없는 사색과 로고를 바치시며 멸사복무의 날과 달을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

릉라인민유원지, 미림승마구락부, 미래과학자거리, 려명거리, 양덕온천문화휴양지, 삼지연시…

우리에게 충분한 여유가 있고 조건이 좋아서 진행한 거창한 건설대전이였던가.

결코 그런것이 아니다. 그 어느때보다도 더 어렵고 애로와 난관은 끝없이 제기되였다.

하지만 우리 인민을 위해서라면 저 하늘의 별이라도 따다주실 일념으로 자나깨나 심장을 불태우시기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인민을 위해 그처럼 격동적인 창조대전을 련이어 펼치시였다.

이 땅을 뜨겁게 달구며 힘차게 벌어진 그 하나하나의 건설대전의 밑바탕에는 바로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라는 절세위인의 숭고한 의지가 세차게 맥박치고있다.

인민을 위해 하루를 백날, 천날맞잡이로 사시는분, 인민들의 행복과 기쁨을 더 활짝 꽃피워주시려 사색에 사색을 거듭하시는 우리 원수님이시다.

지난 3월 평양종합병원착공을 선포하시면서 우리 인민들과 후대들이 사회주의보건의 혜택속에서 선진적인 의료봉사를 마음껏 받으며 무병무탈하고 문명생활을 누리는것이 우리 당의 가장 큰 기쁨으로, 힘으로 된다는데 대하여 지적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연설에 접하며 온 나라 인민은 감격으로 목이 메였다.

진정 인민에 대한 열화같은 사랑과 정을 안으시고 멸사복무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은 우리 인민을 이 세상 가장 귀중한 재부로 여기시는분, 인민의 행복에서 최고의 기쁨을 느끼시고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것을 최상의 락으로 여기시는 절세의 위인, 위대한 혁명가이시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을 운명의 젖줄기로, 삶의 숨결로 간직하였기에 우리 인민은 어떤 역경속에서도 당의 부름에 오직 헌신과 실천으로 대답하는 결사관철의 기상, 서로 돕고 이끌면서 비약을 이룩해나가는 단결의 위력을 남김없이 떨치며 세기적인 기적을 창조해나가고있다.

위대한 그 사랑을 떠나 인생의 행복도, 아름다운 희망도 없기에 이 나라 인민은 그 품에 명줄을 잇고 산다.

일심단결은 결코 추상적인 개념이 아니다.

우리 원수님께서는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시고 인민은 그이의 사상과 뜻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목숨까지도 서슴없이 내대는 혈연의 관계, 이것이 바로 그 누구도 흉내낼수 없고 그 무엇으로도 깨뜨릴수 없는 우리의 일심단결이다.

그렇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인민사랑에 충성으로 보답해갈 천만인민의 불타는 열망에 의하여 날에날마다 새로운 기적과 혁신이 창조되고 그 강위력한 힘으로 승승장구하는 전도양양한 나라가 바로 위대한 우리 조국이며 절세위인의 위대한 심장에서 뿜어지는 무한한 사랑과 정을 원천으로 하는 우리의 일심단결의 힘을 당할자는 이 세상에 없다.